기사 스크랩

‘배터리 탈착형’ 아이폰 나올까..유럽서 의무화 가능성

출처:전자신문

현재 애플과 삼성전자에서 판매되는 거의 모든 스마트폰은 일체형으로 제품의 두께를 줄이고 방수·방진 기능 적용이 보편화되면서 배터리 탈착형 모델은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졌다. 유럽연합(EU)가 배터리 탈작형 스마트폰 의무화를 현실화하면 제조사는 유럽 출시를 위해 스마트폰 설계를 번경하거나 별도 전용 모델을 개발해야 하여 막대한 추가비용이 예상되어 반발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이러한 현상의 배경은 배터리 교체를 통해 스마트폰 수명을 향상시키고 전자폐기물을 줄인다는 취지이며, 구형모델 재활용 등 환경 관련 제안이 동시에 거론될 전망이다. EU의 기후변화 대응 청사진을 담은 ‘그린딜’ 정책 일환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의무화가 적용되어 실제 집행이 되는 매우 긴 과정 속에서 가장 영향을 크게 받는 애플의 물밑 작업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 뿐만 아니라 시장 소비자 반발도 간과할 수 없다. 처음에 이 기사를 접했을 때는 나도 왜 이런 현상을 유도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EU의 환경을 위한 취지에 대해서 들은 후에는 무조건적으로 반발해선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러한 현상이 실제로 일어나기 까지의 긴 시간동안 무엇이 더 현명할 방안일지 많은 연구가 이뤄졌음 좋겠다.